검색
  • 유튜디오

100만 유튜버들과 만나면서 알게 된 것, 편집 회사 철학

2019년 8월 22일 업데이트됨

안녕하세요? 유튜디오의 대표 윤태림입니다.

저의 첫 작품은 매우 운이 좋았습니다. 100만 이상 유튜버들의 합방을 편집하는 것이었는데, 운이 좋게도 채널 개설 후 10만 구독자를 돌파하고, 100만 이상의 조회를 기록하는 경험을 하였습니다. 당연히 저의 덕분은 아니었습니다.

다만, 그 성공한 '메가 유튜버'들과 작업하고 얘기를 많이 나눠보는 것이 저에겐 천운이었습니다. 공통적으로 느낀 것이 하나 있습니다. '유튜버의 클래스는 편집이 결정한다' 입니다. 정확하게 말하면 편집자가 아니라, 편집에 대한 집착입니다. 그 성공한 사람들은 분단위, 초단위로 계획하고 편집에 집착을 하고 요청을 합니다.

​저는 모든 사람이 100만 유튜버가 될 필요도 없고, 시간과 노력이 들기 때문에 그렇게 권하지는 않습니다. 다만 제가 다른 편집자와 다른 점이라면, 단순한 기계적 편집이 아닌 다수의 성공 유튜버들을 편집하면서 알게 된 '성공하는 유튜브 공식'을 알고 있다는 점입니다.

단순히 의뢰 받은 것을 편집만 하는게 아니라, 제가 지금까지 성공한 유튜버들과 일을 하면서 알게 된 노하우, 저만의 성공 방식 등을 적용하여 의뢰자의 성공을 이끌 것입니다.

편집과정의 차별성-

편집을 맡기려는 사람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'내 분야를 경험해 본 사람이 있을까?' '이 사람이 과연 센스가 있을까? 편집만 잘해선 안되는데...'입니다.

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유스튜디오는 팀단위 편집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.

1. 톤앤매너 설정- 채널 의뢰가 들어오면, 구체적인 채널의 방향성 톤앤매너에 대해 의논합니다.

2. 디자인- 채널에 맞는 디자인 작업에 들어갑니다. 썸네일, 로고, 자막, 효과 등 부터 출연자나 영상에 맞는 영상 밝기 조절부터 매우 세부적으로 들어갑니다. 따라서 복사 붙여넣기 식 컨텐츠가 아닌, 각 채널별로 독창적인 컨텐츠를 만들어 드립니다.

3. 편집팀 구성 - 예능적인 편집에 최적화된 <예능 팀>, 정보전달 위주의 컨텐츠에 강한 팀<다큐 팀>처럼 채널의 성격에 맞게 팀을 배치해 드립니다. 저희 회사는 어떤 분야든 자신 있어 하며, 자세한 부분은 홈페이지 포트폴리오를 확인하시거나 더 많은 포폴이 존재하니 상담시 요청해 주시면 됩니다.

4. 개인 편집자의 한계 - 오프라인 미팅, 촬영본 관리, 컷편집, 자막 작업, 사운드 작업, 색보정, 추가수정 등의 과정을 개인 편집자 혼자서 하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. 또한 팀 단위이기 때문에 가장 흔한 '펑크' '편집 딜레이' 등을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습니다.

5. 개인 편집자로서는 재정 때문에 엄두를 내기 힘든 고가의 유료 폰트, BGM, 이미지, 동영상 소스 등을 통해 이후 발생하는 저작권 문제 등을 완벽하게 해결해 드립니다.

조회 0회